고난에서도 감사할 수 있도록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22-01-21 20:01:28    조회: 98회    댓글: 0
 

 

 

고난에서도 감사할 수 있도록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글 장예림

 

 

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.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.”(데살로니가 전서 516-18) 단호해 보이기까지 하는 이 말씀이 나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란다. 말처럼 쉽게 할 수 없는 일이다. “감사가 답이다를 읽을 때, 마침 직장인 DTS에서 한달 동안매일 감사한 것을 10가지 쓰는 과제를 받았다. 그렇게 과제와 함께, 이 책을 읽어 나갔다. 책을 읽어가며, 하루에 10가지의 감사 거리를 찾다 보니 알았다. 사람은 아주 사소하고 당연한 것들에도 감사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을

 

그리고 감사란하나님을 향한 나의 반응, 나의 선택이라는 것을 말이다책의 초반부는 고통과 고난 속에서 감사를 찾아 희망을 일군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온다. 고난, 그 안에서 어떻게? 사실, 그때의 난 그만두겠다고 말한 회사에서 어쩔 수 없이 2개월을 더 일하느라 불만과 괴로움이 쌓여 가던 시기였다. 그것이 나의 고난이라고 생각하던 찰나, 그 안에서 희망을 발견했다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저절로 마음이 기울었다. 투병 끝에 막내딸을 잃은 목사님은 그 과정에서 오히려 하나님의 위로와 감사를 발견했다. 아이의 아픔과 모든 상황을 하나님께 의탁하며, 그 모든 일과 상황에서 하나님께 감사했다.

 

교통사고로 전신화상을 입었던 이지선 자매는 여러 번의 수술과 고통스러운 치료 과정을 겪으며 겨우 살아남았다. 지금도 여전히 그 고통이 존재하지만감사하기로 선택한다. 오히려 교통사고 이전으로 되돌아가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, 지금 이대로도 충분히 행복하다는 답을 한다. 그분이 그렇게 대답할 수 있는 이유, 바로 감사때문이다. 그 외에도 많은 이들의 삶과 이야기가 이 책 안에 실려 있었다. 모두, 감사하기를 선택하여, 삶이 변한 사람들순식간에 부자가 되거나, 유명해진 이야기가 아니라, 삶을 살아가는 태도가 변한 사람들의 이야기.

 

이 사람들처럼, 내 인생에 이런 고난이 닥쳤을 때, 나는 감사할 수 있을까그런 질문을 하면서, 감사란 모든 상황과 일을 하나님께 위탁하기로 선택할 때 이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다. 스스로 모든 것을 통제하고 해결하려 하지 말자하나님께 위탁하고 의지하기를 선택할 때, 비로소 모든 것에 감사할 수 있다그렇게 하나님 안에 있을 때, 그때 나는 감사할 수 있다고.

 

 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214개 (1/15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견디고, 바라며 피워내길
김선아    46    0
김선아
46 0 03-27
마땅하고 마땅한 사랑
김선아    43    0
김선아
43 0 03-27
오늘, 하나님을 선택하라
김선아    44    0
김선아
44 0 03-27
사랑을 새기는 마음
김선아    57    0
김선아
57 0 03-05
나를 넘어 흐르는 마음
김선아    72    0
김선아
72 0 02-28
오늘, 새로이 보기를
김선아    73    0
김선아
73 0 02-28
새로운 마음을 주는 선물, 감사
김선아    85    0
김선아
85 0 02-10
작은 것으로 더 크게
김선아    84    0
김선아
84 0 02-10
>>  고난에서도 감사할 수 있도록
김선아    99    0
김선아
99 0 01-21
당연하지 않은 날들
김선아    121    0
김선아
121 0 01-14
나를 바꾼 이야기
김선아    115    0
김선아
115 0 01-14
그 안에서, 아픔은 길이 됩니다.
김선아    119    0
김선아
119 0 01-14
사랑의 선물로 부르는 이름, 감사
김선아    125    0
김선아
125 0 01-14
그러니까 감사, 그럼에도 감사
김선아    117    0
김선아
117 0 01-14
그때, 그곳에도... 지금, 여기에도
김선아    114    0
김선아
114 0 01-14